Oops! It appears that you have disabled your Javascript. In order for you to see this page as it is meant to appear, we ask that you please re-enable your Javascript!
김미령
KIM MI LEOUNG
金美伶
石花

2018. 10회 ‘살어리 살어리랏다 -탐라’전 (혜화아트 센터)
2018. 9회.‘봄이오는 소리’전 (갤러리 카페 다리)
2017 8회 . ‘살어리 살어리랏다’ 전 서귀포예술의전당기획초대전(서귀포)
2016 7회 . 석화갤러리 개관전 ‘자연의소리’전 (석화갤러리/서귀포)
2016 6회. 한.중 현대미술교류전-‘한라에서 백두까지’ 제주도문예회관특별초청전
2014 5회. MIAF ‘자연은 나의 스승’ 전2 (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부스24)
2014 4회. ‘너의 몸짓으로 나는 말한다’ 전 (이중섭창작스튜디오)
2014 3회 . 서귀포해양경찰서 신청사기획 초대전 ‘자연의 소리’전 (서귀포 해양경찰서)
2014 2회. ‘자연의 소리’ 전 (제주도문예회관)
2013 1회 . MIAF ‘자연은 나의 스승’전1 (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외 단체전 다수

“인간은 땅을 본받고 땅은 하늘을 본받고, 하늘은 도를 본받고, 도는 자연을 본받는다.”
노자의 25장의 글처럼 세상의 근본 이치는 자연의 순리에 맞춰서 살아가는 것이라 깨닫게 된다. 자연을 바라보며 자연 치유가 되듯이 그림 그리는 대상의 내면세계를 들여다보며 자신 또한 치유됨을 체험하고, 진정으로 자유로운 사상으로 사람들이 나를 알아주지 않아도 기쁘게 작업하는 법을 터득하였다.

옛 사람들은 자연과 호흡하며 자신을 깨닫고, 인간의 길을 치열하게 물었다. 그런데 현대인은 많은 스케줄에 매여 고달프고 여유 없이 앞만 보고 달려가는 형국이다. 땅을 밟으며 길을 가다가도 길가에 피어있는 들꽃을 바라보며 피어오르는 감동에 발걸음을 멈추는 감수성을 기를 사이도 없이, 삶의 향기와 미덕 대신 돈과 물질 속에 자신을 잃어가는 모습을 씁쓸하게 바라보았다.

우리나라에도 훌륭한 장인정신이 있다. 기교에 의존하지 않고 혼신의 노력으로 생명을 잉태하고 출산하는 마음으로 작품을 탄생시킨다. 누군가는 많은 시간을 연마하여 빛을 발하는 감동을 주고 은근과 끈기의 우리의 얼을 이어가야 할 것은 분명한 것이다. 무의식에 눈과 귀를 열어 사물을 보고 관찰하고 대화하는 동안 내가 가슴 뛰는 대상과 만나게 된다. 황토 빛과 갈색을 보노라면 내 심장의 고동이 세차게 움직임을 느끼며, 흙에서 와서 흙으로 돌아가는 내 본연의 모습을 사랑하는가 하고 느꼈다. 요동치는 심장소리에 정신을 집중하여 사모하는 것이 무엇인지 골똘히 들여다보니, 나를 그토록 설레게 했던 것이 흙이려니 했건만, 사람들 발부리에 차이는 돌이라는 걸 새삼 다시 깨달은 건 얼마 안 된다.

나무도 꽃도, 풀도 모두 결국엔 흙으로 돌아가며, 또한 수 만년 시간 속에 그들은 발부리에 차이는 돌과 바위가 되는 것을… 그래서 그토록 갈구해 오던 것은 바로 다듬어지지 않고 그냥 그대로의 흙과 돌과 바위였음을 알았다. 그리고 또 하나 그것은 바람이다. 바람과 함께 만나서 모든 것이 이루어진다는 것을 깨닫고서는 자연의 경이로움에 머리를 숙인다. 흘러가는 시간이 곧 바람이고, 흙과 돌과 바위는 본연의 모습이다.

나는 화가다. 내가 깨달아 가는 모든 것을 형상(形象)으로 풀어 가야 하는 것이 또한 나의 숙제다. 유년시절 내게 다가와 도란도란 대화해 주던 모든 사물들은 피상적 만남이었다. 시간의 바람 속에 순환하는 자연의 모습을 바라보며 깊어지는 그들의 내면의 모습과 대화하는 시간을 가지곤 하였다. 바라보는 대상에서, 바람이 서로 하나가 되게 하고, 혼연 일체 되며, 뼛속까지 하나 될 때 비로소 다 안다고 하여야 할 것이다. 그러니 지금도 다 안다고는 할 수 없을 것이다. 그저 알아가는 과정일 뿐이다. 알아가는 과정 또한 삶이다. 다만 먼저 거쳐 간 바람과 흙과 돌, 바위들이 일러준 것들에서 추측할 뿐이다. 그것을 내가 표현 할 수 있는 방법을 동원하여 무수히 고민하며 실험하는 단계에 서 있다.

장인정신과 르네상스 정신을 가슴에 담고 은근과 끈기로 물감 위에 물감을 덧대면서 여린 풀잎으로도, 두터운 껍질로도, 바람과 맞서는 강한 바위로도 잉태시킨다. 결국엔 그들 모두가 하나 됨을 알아가는 과정이 될 것이다. 그리고 그 모든 것이 바람과 함께 하는 것이라는 것 또한 작가는 알고 있다.

“자연의 마음과 언어를 이해하며, 자신안의 무의식의 세계를 정리해 보니 인간의 본성은 자연의 이치와 같고, 자신을 깨달은 사람은 만물에게 자신을 맡긴다.” 는 것을 깨달으며 내가 그리는 자연은 내 일기요, 내 자서전이다. 길을 걸을 때도… 자연과 벗 삼아 일을 할 때도.. 무수히 말을 걸어오는 자연과 함께 숨 쉬고 소통하며, 나를 정리해오는 과정이었고, 그 때마다 나의 내면과 자연과의 대화다.

작품 이미지의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무단복제 및 무단사용을 금합니다. 작가의 사전 동의없이 사이트에 게시된 "라이선스 규정"을 벗어나는 행위에 대해서는 저작권법 및 관련법률에 의한 권리 침해로 간주됩니다.

error: